미국 자동차 매체인 잘롭닉(Jalopnik)에서는 전 세계 차량들 중 표절이 명백한 차 모델을 선정해서

'세계 10대 표절 자동차 모델' 을 발표했습니다. 10개의 차 모델중엔 국산차도 포함되어 있는데

기아차 'K9' 와 '오피러스(수출명 아만티)'가 세계 10대 표절 차 모델에 선정 되었습니다.

  

 

잘롭닉(jalopnik.com) 매체에 따르면 K9는 BMW5 시리즈 그란투리스모(GT) 와 BMW 7시리즈를 적절하게 섞어놓았다고 설명했고, 그릴 중간을 제외하면 BMW 차량과 별반 차이가 없다는 이유에서 표절차로 뽑았다고 합니다. 오피러스의 경우는 전세계 최고 차량의 좋은점들만 골고루 섞어놓았고, 특히 재규어 S타입과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를 닮았다는 이유로 선정됐습니다. 오피러스 경우는 내부가 좁고 높은 형태의 차체는 비율 면에서 감점요소가 된다면서 악평을 덧붙이고 있습니다.

 

이번 표절車 순위 1위에는 중국 지리(Geely)자동차의 '롤러'가 이름을 올렸는데, 롤러는 오피러스와 마찬가지로 고급 세단들의 좋은점만 더해 만든 것으로 보여진다며 롤스로이스의 팬텀을 빼닯은 모습이라고 합니다.

  

2위는 비야디(BYD)의 'F8/S8', 3위는 일본 미쯔오카 '뷰트'가 선정됐습니다. 이어 장화이(JAC) 자동차의 '4R3'과 기아의 '오피러스'가 각각 4위 5위에 올랐고, 이외에도 리판(LIFAN) '320', 그레이트 월 쿨비어, 중국 둥펑자동차의 'EQ2050', NATS의 'GT-K'가 세계 10대 표절 자동차 순위에 포함됐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론 기아차 K3는 BMW3 + SM3를 섞어 놓은듯한 느낌이 들고, 구형싼타페나 인피티니SUV 등등 이 차량들도 카피 해놓은 의심이 듭니다. 오피러스는 조금 비슷하다 정도지만 K9는 오죽하면 국내에서도 말이 많았던 차량이었습니다.

 

K9나왔을때 홍보하는걸 보면 BMW랑 같은 급이라고 했고, 가격 공개된 후에 이건 가짜명품백을 가짜란걸 알면서 진짜값을 주고 사는 격이었죠. 잘 만들어놓고 스스로 짝퉁을 자처하는 최악의 마케팅+최악의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물며 해외에서도 저렇게 단번에 알아보는데, 이번 이 선정에 대해서 기아차는 부끄러운줄 알아야 합니다.
 
참고로 K9은 세계 3대 디자이너 중의 한명인 피터 슈라이어 기아 부사장이 내놓은 차량입니다. 사람들이 BMW와 너무 닮았다고 했는데도 이분이 불편함을 드러내며 아니라고 우겼었죠. 기아에서 부사장으로 영입한 후에 기아차 성장에 공헌을 한건 사실이지만 이렇게 표절심의에 걸려서 세계적인 망신을 시키면 안되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